Home    Login   中國語   ENGLISH     

                     행사안내



HOME  > 미디어센터 > 언론보도

  Subject...[데일리코스메틱] 나고야의정서, 아직 이슈없어...중국 등 타국가 동향 궁금해요?
   By...admin   Date...2018-10-25 12:24:03   Hit...870  
   http://www.thebk.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5818 (502)
나고야의정서가 발효됐다. 아직 화장품산업에서 이 의정서에 대한 이슈가 없다. 때문에 국내 화장품에 어떤 영향이 미치는지 가늠할 길이 없다. 특히 중국 등 다른 국가들의 상황 등에 대해 정보가 공유되지 않고 있어 답답한 상황이다.

사단법인 제주산학융합원(원장 이남호)과 제주천연화장품박람회조직위원회가 이 같은 궁금증과 정보 공유를 위한 장을 오는 11월 2일에 마련한다. 11월 2일 제주 한라대컨벤션센터에서 개막되는 제5회 제주천연화장품박람회와 공동으로 개최되는 제1회 제주국제화장품지식포럼에 인도, 중국, 이스라엘, 일본 등의 전문가들을 초빙해 화장품 식물향료 육성에 관한 발표를 하기로 했다.


사단법인 제주산학융합원(원장 이남호)과 제주천연화장품박람회조직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에는 중국과학원 산하 곤명식물연구소의 두지지 박사, 인도 중소기업부 산하 향료연구개발센터의 샥티 슈클라 소장, 이스라엘의 향료전문가 마이클 쯔비엘리 박사, 일본 히노키랩사의 노리코 곤도 대표 등이 참석한다.

올해 처음 연례행사로 기획된 이번 국제화장품지식포럼에서는 향료분야 주제토론 외에 국내 화장품 산업의 미래를 진단하고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세션이 함께 마련됐다.

산업전망과 대응  세션에서는 제주대학교 화학코스메틱학과 윤경섭 교수가 '맞춤형화장품시장 전망과 과제', 서울과학기술대 정밀화학과 박수남 교수가 '새로운 기능성화장품 소재 개발 동향', 허찬우화장품화장품연구소 허찬우 소장이 '기능성화장품 확대에 따른 기업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종합토론(좌장 이남호 제주산학융합원장/제주대 화학코스메틱학과 교수) 세션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발표 내용에 관한 평가와 질의 토론을 진행한다.

행사를 기획 총괄하고 있는 (주)누리커뮤니케이션 유영신 대표는 “제주의 특화 산업인 화장품 분야에서 국제 지식교류를 활성화시키는 일은 우리 화장품 산업의 글로벌 인지도 제고에 또다른 보탬이 될 것”이라면서 “매년 새로운 테마로 지식포럼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